티커뉴스
OFF
뉴스홈 > 뉴스 > 칼럼
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
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
등록날짜 [ 2018년05월14일 19시27분 ]

승리한 닭의 교만과 멸망
수탉 두 마리가 암탉을 차지하기 위해 치열하게 싸우고 있었다. 둘은 한참을 싸웠고, 마침내 승패가 결정됐다. 싸움에서 진 수탉은 깊은 상처를 입고 고개를 숙였다. 그리고 어둑한 구석으로 숨어버렸다.
 
반면 이긴 수탉은 암탉을 차지하게 된 기쁨과 승리에 도취해 높은 담장 위에 올라가서 큰 소리를 내지르며 자랑했다. “꼬끼오~~~이 세상은 내 것이다!!” 그때 그 소리를 듣고 독수리 한 마리가 어디선가 날아와 눈 깜짝할 사이에 담장 위의 수탉을 낚아채 가버렸다.
 
결국, 싸움에서 진 수탉이 암탉을 차지하게 되었다. 한 치 앞도 모르는 인생에서 영원한 승자, 영원한 패자는 없다. 오늘의 승자가 내일의 패자가 될 수도 있고 오늘의 패자가 내일의 승자가 될 수도 있다. 그러니 일이 잘 풀린다고 자만하지 말고 잘 될수록 조심하고 겸손해야 한다. 그때가 위험한 때이다.
    
올려 0 내려 0
(함께 만들어 가는 인터넷 . 모바일 영웅뉴스)

< 저작권자 ⓒ 영웅뉴스(www.HeroNews.kr)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>
고성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
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
(입금하실 입금자명 +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)
[관련뉴스]
- 관련뉴스가 없습니다.
크로노스와 카이로스 시간 (2018-05-16 11:06:53)
독수리의 변화를 위한 도전 (2018-05-08 14:47:05)
장미꽃과 탐스러운 앵두~ flash
지방선거 후 ‘투표인증샷’ 올... flash
손가락이 다섯개인 이유
2018년6월7일 커버가수 " 그리... flash
2018년6월7일 커버가수 " 그리... flash
다시 돌아온 아이스 버킷 챌린... flash
12살에 188㎝…세계에서 키가 ... flash
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
현재접속자