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커뉴스
OFF
뉴스홈 > 스포츠 > 야구
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
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
-"파울 타구 맞아서란 말은 핑계죠"
등록날짜 [ 2017년10월16일 11시11분 ]
빅이닝의 시작과 끝을 장식한 NC 박민우.(사진=NC)

NC 박민우는 1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준플레이오프 5차전에서 마음의 짐을 조금은 덜 수 있었다.

 

81차전 5타수 2안타에 볼넷도 하나를 기록하면서 선봉장다운 활약을 했다.

 

팀도 연장 119-2 승리로 웃었다.

 

그러나 92차전 4타수 무안타에 팀은 0-1 . 113차전에서도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.

 

134차전에서는 4타수 1안타를 쳤지만 시원한 타구가 나오지는 않았다.

 

2차전 5회 자신의 파울 타구에 다리를 맞은 영향은 아니었을까?

 

5차전 9-0 승리 뒤 박민우는 "오른쪽 다리에 파울 타구를 맞았다. 아프긴 한데 그래서 못했다고 하면 핑계다. 어쨌든 팀이 이겨서 다행이다"라고 말했다.

 

이유를 떠나서 2차전부터 4차전까지 꾸준히 감이 좋지 않았던 건 사실이다.

 

박민우는 5차전을 앞두고는 방망이를 잡지 않고 달리기만 했다.

 

그는 "밸런스가 잘 안 맞는 것 같아서 아예 방망이는 내려두고 달리기만 했다."고 얘기했다.

 

박민우가 살아난 경기에서 팀은 반드시 이겼다.

 

5차전에서는 5회 선두 타자로 나와 볼넷을 골라 7득점 빅 이닝의 발판을 놨고, 타자일순 뒤에는 적시타까지 터트렸다. 박민우는 "제가 못해도 팀만 이기면 된다."고 반복해 말했다.

올려 0 내려 0
(함께 만들어 가는 인터넷 . 모바일 영웅뉴스)

< 저작권자 ⓒ 영웅뉴스(www.HeroNews.kr)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>
한다솔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
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
(입금하실 입금자명 +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)
[관련뉴스]
- 관련뉴스가 없습니다.
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
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
롯데 자이언츠, 조원우 감독과 재계약 (2017-10-26 17:00:02)
이승엽, 은퇴경기 오를 아주 특별한 시구자 (2017-09-29 15:58:39)
강원권 폭설안전 전담조직 발...
2017 샤르자 국제도서전, 238만...
무청 시래기는 쓰레기가 아니다...
무청 시래기는 웰빙 건강식품
NC, 외국인 투수 '로건 베렛' 8...
MBC‘세모방’,이번 주 "세상의...
청와대, 뇌물수수 혐의 “전병...
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
현재접속자